BLOG main image
쉿쉿 -Σ- 우린 서로 모르는 겁니다.

무슨 대단한 예술작품 감상하는 것도 아니고,
하나의 상품인 영화를 보고 '내 돈 아까워'라고 혹평하면 큰일나?

'이번 작품은 성장하기 위한 밑바탕' 이라고 봐줘야 한다는 사람들은 왜 그리 많지?
성장하기 위한 밑바탕이면 재미없어도 용서가 되는거야? 꼭 봐줘야 되는거야?

뒤죽박죽

그 놈의 스토리 부제 지겹다.
책 잡을 것이 그렇게도 없던가요?

스파이더맨3 - 2시간 넘게 지루하게 이야기를 끌고가더니 터미네이터의 T1000의 아류 같던 샌드맨이 갑자기 착해져서는 스파이더맨과 해피하게 빠이빠이하는 장면에서는 어이가 없더군요

인디펜던스 데이 - 2시간 넘게 외계인에게 손한번 못 쓰고 폭파 당하던 사람들이 외계 비행체의 약점을 알았다고하는 순간 모두 지구에 떨어져 있더군요. 그 장면을 보는 순간 돈이 아깝다는 생각이 절실!!! ㅜ.ㅜ

반지의 제왕 - 대체 그 넘의 절대 반지는 일반 사람이 끼어봤자 아무런 효과도 없는데(오직 사우론이 끼어야만 효과가 있음) 왜 다들 그 반지을 손에 넣으려고 열을 올리는지... 뭐~ 반지에 사람의 마음을 현혹시키는 마법을 걸었다고 주장한다면 대략 낭패! OTL

지금 생각나는 영화는 이것 뿐이라....

솔직히 디워를 보면서, 군인들이 부라퀴가 사는 동굴에 기세등등 쳐들어갔다가 쫓겨나왔을 때 밖에 있던 모든 군인들이 전멸한 장면에서, 밖에서의 전투 씬도 넣었으면 하는 아쉬움과 부라퀴의 빠른 질주에 비해 사람의 달리는 속도가 현저히 느림에도 부라퀴는 주인공들을 못 따라잡는 장면에서 조금 아쉬웠던 점이 있었지만,

그 외에는 스토리 진행에 큰 무리가 없다고 느꼈는데요. 뭐가 그렇게 불만이신지,
차라리 스토리 연계성 부족에 대해서 구체적으로 쓰세요. 대충 두루뭉술하게 연계성 부족이라는 말로 때우지 마시고,

영화가 재미가 없었으니까 불만이 있었겠지. 스파이더맨 3하고 인디펜던스 데이 안그래도 혹평 많았던 작품이고만. 그 때 '아냐 그래도 나의 완전소중 스파이더맨 3은 그렇지 않다능 ㅜㅜ' 하는 지질휘가 이리도 많았던가? '인디펜던스 데이는 여름방학 블록버스터니까 닥치고 감상' 하라는 지질휘가 이리도 많았던가?

영화가 재미없으면 재미없다고 쓰고, 재미있게 봤다면 재미있게 봤다고 쓰는거지 뭘 그리 이래라 저래라 하는 작자들이 이리도 많냐능. 세상에 어느 상업영화가 DVD도 아닌 극장용 엔딩에다가 감독 코멘터리 집어넣는 DDR을 치냐능. 그리도 애국심 마케팅을 하고 싶냐능. ㅋㅋㅋ

괴수영화의 기준으로 보면 잘 만들었다고 두둔하는 사람들, 이게 지금 괴수영화 매니아층 보라고 개봉한 영화인지? 트랜스포머가 왜 히트했는지를 생각해보기를. 어쨌든 사람을 끄는 것에 성공했지 않은가. 매니아 보라고 만든 영화가 아닌데 왜 매니아의 기준으로 봐줘야 하는지? 아 진짜 '한국인이 만든 것'은 뭐 다른가? :3

ps. 아 그래도 이번엔 전문가들이 검증해야 한다는 말이 안나와서 좀 낫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07.08.03 13:48
    마치 제 속에 들어갔다 나오신거 마냥 속이 다 후련한 글이었습니다! 재미없는 걸 재미없다고 말할 수 없다니.. 이것도 어찌보면 폭력이죠.
  2. 2007.08.03 14:50
    황구라 사태를 벌써 잊으신건지;;이제 심빠들의 역습이 시작될지도-_-;
  3. 그러게요.
    2007.08.03 15:26
    광신도들 몰려옵니다. 조심하세요.ㅋㅋㅋ
    엄청난 입에 담지 못할 욕과 함께 분명히 이렇게 말할 겁니다..
    '그럼 니가 영화 만들어 봐라..얼마나 잘 만드는지 보자' ㅋㅋㅋ
  4. ER
    2007.08.03 15:41
    애도를... 호부호형을 하기에는 너무 무서운 세상입니다. ㅎ
  5. 큰일납니다!!
    2007.08.03 15:45
    몰려옵니다.
  6. 알 수 없는 사용자
    2007.08.03 16:29
    전문가의 검증에서 뒤집어졌습니다. ㅋㅋㅋㅋ
  7. 2007.08.03 18:32 신고
    반지는 위대한 문학으로 칭송받는 작품을 멋지게 스크린으로 옴겨온 것인데 비하가 심하네요;
  8. 2007.08.03 18:51 신고
    조심하세요. 이글 다음블로그뉴스에 올라가면 폭격맞습니다. 부디 방어체제 철저히 하세요. 전 보호막 가동중
  9. 아웃겨
    2007.08.03 20:04
    윗분들이 방어막을 쳐 놓아서 그런지. 찌질이들이 안 오네요. 겁먹었나? 근성없긴.
  10. 좋은말씀
    2007.08.03 21:00
    영화를 영화로만 봐야지 여기에 애국심,감성주의
    임 글에 전적으로 동의합니다.
  11. 그런데
    2007.08.04 19:07
    반지의 제왕의 그 반지에는 사람의 마음을 현혹시키는 마법(아주*100 강한 소유욕을 불러일으키죠.)이 걸려있기도 하고 사우론이 아니여도 많은 효력을 발휘하긴 합니다.(투명인간이 되고 소유하고 있으면 영원히 살 수 있습니다. 늙긴합니다만. -_-)
    이정도는 영화에도 어느정도 나온 것같은데 말입니다. 원작의 설정상으로는 강한 자가 쓰면 사우론을 능가할 수 있기도 하죠. 결국 타락시키는게 문제지만. 소설에는 더 상세히 나오고 워낙 유명한 원작이다보니 영화볼 사람은 어느정도 알고 볼거라는 생각에 100%설명은 안했겠지만 말이죠.
  12. 레이맨
    2007.08.05 10:13
    최고입니다. 팬하고 싶어요.

애국심이 어쩌고 한국인이 어쩌고 하며 한방향으로 우루루 몰려가서 띄워주고

거기에 조금이라도 의문을 제기하면 그대로 악플이 쏴 하고 달리는 멋진 나라 대한민국.

나도 디워는 700억짜리 떡볶이라고 한번 낚아볼까? :)

ps. 첫술에 배불러야 하는 것이 당연하잖아. 영화는 그 자체로도 상품이라고. 팔아먹으려면 살 가치가 있어야지.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7.08.02 02:11
    700억 떡볶이에 비유한 그 포스팅에 악플이 많이 달렸나보네요. 개인적으로 재미있게 본 포스팅이었습니다만..
    그 포스팅이 나온지는 개봉하기도 전인데 무슨 할 말이 그리 많은지 모르겠네요.
    암튼 애국심에 운운하는것도 그렇고 디워에 많은 기대라던지 하고 있지 않지만 공짜 예매권이 생겨서 보러 갈 생각입니다.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8)
까칠한 소리 (71)

달력

«   2022/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