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쉿쉿 -Σ- 우린 서로 모르는 겁니다.
리눅스가 대중화 되기 힘든이유

원 글과 죽 달린 리플을 읽어보고 나니 제목과 같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현재 오픈 소스 대중화의 가장 큰 적은 사용자들입니다.

한번 써볼까 싶은 마음이 들다가도, 원래 쓰던 사람들에게 도움 요청 한번 했다가 돌아오는 답변이 병맛 크리에, 태도가 참 재수없어서 돌아설 것 같네요.

'리눅스 환경에 적응해보려는 노력도 하지 않는 사람의 불평' 따위를 운운하는 순간 이미 퍼뜨리려는 생각은 접었다고 봐야죠. 맥 정도로 길게 이어져온 사용자 층이 있는 것도 아니고, 그렇게 오래 다듬어진 UI도, UX도 아닌 마당에, 기본적으로 자신에게 익숙한 방법을 그대로 쓸 수 있도록 해주는 것이 아니라 배우라고 호통을 치는 자세에서 이미 글러먹었다고 해야 하지 않을까요?

맨날 터미널 쓰라고 합니다. 그게 훨씬 편하다고 합니다. 물론 가르쳐주는 사람 입장에서는 편리하고, 괜히 GUI로 어설프게 래핑된 것보다 훨씬 간단할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그게 배우는 사람 입장에서도 편리한가요?

또한 맥이 Mac OS X부터 BSD 계열의 커널을 쓰고 있다는 식으로 '우리 아키텍쳐가 뛰어나다'는 식의 주장을 해봐야 헛짓입니다. Mac OS X의 포장 솜씨는 아직도 어딘가 어설픈 현재의 리눅스 데스크탑과 분명히 다르니까요. 지금의 Windows 운영체제도 '기본'은 그렇게 허술하지 않습니다. 그 위에 올라간 많은 기술에 헛점이 많았고 보완하려는 노력이 늦어져서 지금처럼 동네 북처럼 까이게 된거죠.

더 말할 것도 없지만, 밑에 kanie라는 사람의 리플이나 까면서 마무리를 해봅니다.

  1. 프로그램 설치/제거가 쉬운 것은 윈도우도 마찬가지입니다.

    윈도우의 프로그램 추가/삭제라는 애플릿이 어설퍼 보이지만, 이것도 이미 95년부터 나왔던 것이고 그 기본 사용방법은 12년째 동일합니다. 이미 사람들이 익숙해져 있기 때문에 제어판의 프로그램 추가/삭제에서 뭘 하라고 하면 다 알아듣습니다.

    필요한 프로그램을 찾아서 깔기 위해 인터넷 사이트를 뒤지고 다닐 필요가 없다고 했는데, 대부분의 배포판들과 freebsd 등에서 port를 제공하는 것을 말씀하시는 것 같습니다. 이걸 지금 장점이랍시고 말하는거라면 착각인데..

    1. 현재는 나와 있는 프로그램이 다 리스팅 가능할만큼 적어서 그런 것이라는 사실을 간과했고,
    2. 일단 포트 내에서 자신이 원하는 프로그램을 찾기도 쉬운 편이 아니며,
    3. 이 포트가 배포판이 업그레이드 되면 더이상 유지되지 않는 경우도 봤습니다.
      (FC7 업글되니 FC6 포트가 지원이 안되더라고요?)

    윈도우나 타 운영체제나, Windows Installer를 쓰느냐 rpm / yum / sudo apt를 밑에서 쓰느냐의 차이이고 결국 다를 것은 별로 없어보입니다. 조용히 설치된다는 것을 강조하고 싶다면 - 윈도우의 설치 마법사 시스템은 이미 모든 이가 익숙합니다. 그것을 까봐야 별 소득이 없다고 생각하는데요.

  2. 다중 데스크탑 지원이 윈도우에서 안될 리도 없고, 결정적으로 사람들이 쓰질 않습니다.

    익숙해진 사람들에게는 굉장히 편리한 기능일지 모르나, 안쓰던 사람들에게 그걸 왜 써야 하는지 납득시키기는 어려워 보입니다. 야한 사진이라도 보다가 갑자기 누가 들어와서 가상 데스크탑 돌려야 하나요?

    운영체제 기본 쉘에 그 기능이 들어가 있지 않은 것은 그만큼 필요성이 적었기 때문입니다. 아무리 편하다고 해봐야 그 필요성을 못느끼는 사람이 더 많으면 별 의미가 없지요.

  3. 바이러스가 '적'다는 것은 리눅스의 강점일지도 모르긴 합니다.

    바이러스나 malware가 적은 것은

    첫째, 현재 데스크탑에서 리눅스가 듣보잡이기 때문이고 (감염시켜 얻을게 적음),

    둘째, 윈도우가 지금까지 보안에 굉장히 허술한 구조였기 때문인 점도 있습니다.
      특히 킬링앱스인 인터넷 익스플로러의 플러그인 체제에 구멍이 숭숭 뚫려있었지요.

    셋째, "요새는" 운영체제에서 기본적으로 다 틀어막기 때문입니다.
      이것도 진작부터 이렇게 하지 않은 것을 마소 사람들이 뭐잡고 반성해야 합니다. 요새 악성 프로그램이 들어오는 구멍은 CD나 디스켓 등이 아니라 열려있는 포트를 통해 보안에 허술한 서비스를 뚫고 들어오거나, 사용자가 인터넷을 브라우저로 돌아다니다가 감염되거나 프로그램을 설치하여 감염되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요즘 배포판들 기본적으로 방화벽 깔아놓고 시작합니다. 그리고 "없애기가 참 어렵죠." 윈도우도 2004년부터 서비스팩 2에서 방화벽을 내장했지만 지금도 자꾸 땍땍거린다고 방화벽 끄고 사는 사람 많습니다. XP 서비스팩 2가 불편하다고 설치하지 않는 사람도 봤고요.

    사람들은 처음부터 안되는 것은 체념해도, 되다가 안되는 것에는 환장합니다. 이 점에서 마소는 할 말이 없죠.

  4. 재부팅이 왜 필요가 없습니까.

    커널 패치만 재부팅이 필요한 것이 아닙니다. 그래피컬 환경인 KDE나 GNOME에서 사용하는 라이브러리가 업데이트 되면 재부팅을 하라고 할까요, 안할까요? 이건 아무리 봐도 본질을 호도하는 것 같습니다.

    윈도우 보안 업데이트가 5분마다 물어보는 것은 오히려 요새 와서 추가된 기능입니다. 그전엔 없었어요~

리눅스 왜 이런 것도 안돼? 하고 생각하는 사람에게 그게 리눅스 자체의 문제가 아니라고 백날 말해봐야 소용 없습니다. 아무리 말해도 한귀로 듣고 한귀로 흘리게 되지요. 사람이 없는 것조차 문제라고 한다면 문제일 수 있습니다. 이렇게 뛰어난데 왜 아무도 안쓰지 라고 생각해봐야 사용자 안옵니다. 그런 문제점조차 극복할 수 있는 강력한 '이유'가 있어야 사람들이 좀 써줄까 말까인데, 그나마도 써볼까 말까하는 유저를 내쫓는 우는 범하지 말아야죠.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7.12.23 17:26
    2번은 조금 위험한 논리입니다.

    한 예로, 이번에 맥 OS X 레퍼드가 나오면서 가상 데스크톱 기능이 추가됐습니다. 그 전까지 애플은 '엑스포제가 있으므로 가상 데스크톱은 필요 없다'는 원칙을 고수했지요. 하지만 이번에 맥에 가상 데스크톱 기능이 추가되니까 편하다는 평이 많습니다.

    이렇듯, 필요성이 적기 때문에 기본 기능이 아닌 것이 아닙니다. '기본 기능이 아니기 때문에 필요성을 느끼지 못하게 된' 것입니다.

    마찬가지로, 가상 데스크톱은 윈도우즈의 기본 기능이 아닐 뿐 언제든지 사용자가 추가로 설치해서 사용할 수 있다고 하셨습니다. 하지만 사용자 대부분은 '기본 기능이어야' 사용합니다. 즉, 기본 기능이어야 '대중적'이 됩니다. 따라서 '이 기능은 기본 기능이 아니지만 추가로 설치해서 사용할 수 있으므로 상관 없다'고 주장하시면 지금까지의 논의가 무의미해집니다. 리눅스에 대해서도 똑같은 주장을 할 수 있으니까요.

    하지만 다른 내용에는 대체로 공감하며, 반박도 대부분 옳다고 생각합니다. :-)
  2. 2007.12.23 17:54
    억울하기도 억울하고, 할말도 많습니다만 일단 반박부터 하겠습니다.

    1. port에 대해서 아시는 분이라면 repository에 "쓸 수 있는 프로그램"만 올라오는 게 아닌 건 알고 계시겠지요?
    그리고 배포판이 업그레이드되면 잘 쓰던 프로그램 일부가 쓸 수 없게 되는 것은 당연한 것 아닌가요? 비스타가 XP이하 버전에 대해 훌륭한 하위호환성을 제공하고 있지는 않지 않습니까.
    포트 내에서 원하는 프로그램을 찾기가 쉽지 않다는 데는 동의합니다만, 어차피 프로그램 이름을 모르면 찾기 힘들다는 점에서 윈도우와 큰 차이가 있을 것 같지는 않습니다.

    2. 위에 답글 다셨던 ㅁㅁ님이 "리눅스만의 특색"을 요구하시기에 적어보았는데, "그거 윈도우에서도 되고, 어차피 잘 쓰지도 않는다" 하시면 솔직히 할말이 없습니다. 저는 리눅스에서 다중 데스크탑 기능을 좋아라 하며 쓰다가 윈도우로 돌아오려니 도무지 답답하더군요. 윈도우에도 virtual desktop이니 하는 프로그램이 몇개 있습니다만, 속도와 안정감 면에서 썩 만족스럽지 않습니다.

    3. 이 부분에서 하시려는 말씀이 뭔지 잘 모르겠습니다만, 아무튼 리눅스가 malware가 적은 것이 일단 장점이라는 것은 동의하셨다고 생각해도 되겠습니까?

    4. KDE/GNOME 관련 라이브러리 중에 재부팅을 요구하는 것은 없는 걸로 압니다. X 윈도우의 재시작을 요구하는 몇몇 코어 라이브러리는 있습니다만, 이게 시스템 재부팅보다 훨씬 빠르다는 건 아실테구요. 오래 써본 건 아닙니다만 커널은 보안문제 때문에 (비교적) 업데이트가 잦은 반면 X 윈도우 코어 라이브러리는 배포판 업그레이드를 하지 않으면 그다지 업데이트가 자주 있지 않더군요. 이건 개인적인 경험에 의한 거라 정확하다고는 말씀 못드리겠습니다.
    그리고 윈도우 보안 업데이트가 5분마다 재부팅을 요구하는 것은 "기능"이 아닙니다. 어쩔 수 없이 사용자에게 강요하는거죠. 윈도우 파일시스템 특성상 보안 업데이트가 있을 때마다 (커널 패치건 아니건) 시스템을 재시작해야 패치가 적용되는데, 자동으로 업데이트를 해도 사람들이 귀찮아서 재부팅을 하지 않고, 그 때문에 바이러스가 퍼지는 것이 문제가 돼서, 강제로 재부팅을 요구하도록 바꾼 겁니다.

    사람들은 리눅스가 윈도우와 똑같기를 원합니다. 사실 똑같을 수도, 그럴 필요도 없는 건데 말이죠. 그러나 윈도우와 똑같지는 않아도, GUI도 잘 되어 있고, 윈도우못지 않게 쉽다 이렇게 얘기하면 "똑같은데 뭐하러 쓰냐"며 화를 내지요. "이런 점은 윈도우보다 좋다"고 하면 "그런 기능 누가 쓰냐 (내지는 무슨 필요가 있냐)"고 합니다.
    리눅스를 많이 써보신 분인 것 같은데 똑같은 오류를 범하고 계신 것 같아 가슴이 아픕니다.

    ps. 저는 답글에서 터미널의 터 자도 꺼낸 적 없습니다. 일반인들에게 터미널 강요하면 싫어하거든요.
    pps. 리눅스 사용자들이 (일부) 불친절하다는 데는 어느정도 동의합니다. 요즘 배포판들이 쉬워지고 좋아졌는데, 누가 자세하고 친절한 튜토리얼이라도 하나 만들어주면 상황이 나아지지 않을까 싶기도 합니다. 그렇지만 그것도 시간과 노력이 많이 들어가는 일이라 필요성은 느끼지만 엄두는 못내는 상황인 것 같습니다.
    • 74
      2007.12.23 19:15
      댓글 주소 수정/삭제
      부족한 글의 요점을 잘 파악하시고 있는 것 같아서 더 드릴 말씀은 사실 없지만..

      윈도우와 똑같다는 것을 강조할 때는 윈도우에서 갈아타기 쉽다는 것을 강조할 때여야 하고, 그 다음에는 '윈도우에는 없는 뭐뭐도 되고 뭐뭐도 되고 뭐뭐도 된다'로 말이 이어져야 합니다. 지금은 그게 전혀 없죠.

      막말로 개인이 오피스와 윈도우를 복사해서 쓰든 어쩌든 윈도우와 오피스를 쓰게 됩니다. 그런데 그 대신 떳떳하게 (좀 불편하거나 기능이 떨어지지만) 리눅스와 오픈오피스를 쓰라고 해봐야 먹힐 턱이 없다는 이야기입니다.

      제가 생각해도 절망적인 싸움입니다만, 리눅스를 지지하시는 분들도 그 반발적인 요소에 지치신 건지 어쩐건지, 더이상 리눅스만의 장점은 꺼내지 못하고 단지 '이러한 점은 너네가 잘못 알고 있는거다' 라고만 외치시는게 사실 측은했습니다. 그렇게 설명할 필요조차 없는 내용이라서요. 잘못 알고 있으면 어떻습니까.

      제가 오류를 범하고 있는 것은 맞습니다. 그렇지만 큰 맥락에서는 대체로 옳다고 생각합니다. 지금의 리눅스는 한마디로, 내세울 것이 너무나도 없습니다. 맥처럼 OS까지 세트로 끼워파는 것이 아니고서야 내세울 거리가 없다는 말이지요. 그 현실을 인정하라는 글마다 답글에 "너네가 잘못 알고 있는거야"라고 개떼처럼 달리는 것이 한편으로는 슬프고 한편으로는 어이가 없어서 쓴 것입니다.

      리눅스가 요새 배포판들의 배려 (파이어월 on!) 및 구성 요소들 자체의 보안성 강화로 인하여 malware가 창궐할 구석이 훨씬 적어졌다는 점, 윈도우의 보안 업데이트는 오히려 알아서 잘 패치하는 사람들을 짜증나게 만들어버리는 것이 되어버렸다는 점에는 동의합니다.

      ps. 멀리 갈 것 없이 이번 대선판만 봐도 어떻게 해야 지지를 얻는가에 대한 것은 잘 알려졌지요.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8)
까칠한 소리 (71)

달력

«   2022/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